경기방법 및 설명 1 페이지 > 대한장애인유도협회

유 도(Judo)

한국의 유도는 일제 강점기를 중심으로 시작되어 광복 후 조선유도연맹이 결성되고, 1950년 대한유도회로 재결성되며 발전하였다. 한국의 장애인유도는 1988년 서울 장애인올림픽대회 즈음하여 장애인유도협회가 설립되어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현재 장애인유도는 시각장애, 청각장애, 지적장애 각 유형별로 나뉘어 있으며, 최근까지 가장 활성화 되어 있는 장애유형은 시각장애인 유도다.


용기구 및 경기장 설명
  1. 경기장
    • 크기는 최소 16m X 16m, 최대 18m X 18m이어야 한다.
    • 장내와 장외 두 지역으로 나뉘며 1m 폭의 적색 위험지대로 구분
    • 장내의 넓이는 최소한 8m X 8m, 최대 10m X 10m이며 위험지대까지 포함
    • 장외는 4m의 폭의 안전지대라 한다.
    • 시합 시 선수의 위치를 위해 폭 10cm, 길이 50cm 청색과 백색 테이프를 경기장 중앙에서 1.5m 거리를 띄어 표시한다.
    • 주심 오른쪽은 청색 테이프, 왼쪽은 백색 테이프로 표시한다.
    • 2개 이상의 경기장을 인접해 설치할 때는 최소 4m 폭의 안전지대를 확 보한다.
    • 일반 유도 경기장 규정을 그대로 사용하며 경기장의 변형은 허용되지 않는다.
  2. 매트
    • 경기장 매트는 녹색의 다다미 또는 이와 유사한 재질로 하며 탄력성 있는 마루 또는 플랫폼 위에 설치되어야 한다.
  3. 유도복
    • 유도복의 규정은 그림과 같으며 공식경기에 출전할 경우 반드시 공인유도복을 입어야 한다. 상의 뒷면에는 30cm×7cm 그리로 목깃 아래 선수명을 부착해야 한다.
    • 시합 시 첫 번째 선수는 청색, 두 번째 선수는 백색과 같은 계열의 색이어야 한다.
    • 장애유형이 시각장애 중 전맹 일 때는 7cm의 붉은 원(circle)을, 청각장애일 때는 등 부분의 번호판 상단 우측에 지름 7cm 노란 원(circle)으로 표시를 해야 한다.


경기방법

  1. 시각장애유도 경기 진행 : 시각장애를 가진 선수의 경우 부심의 인도 하에 경기장에 들어가며 경기장 중앙에서 약 1.5m의 간격을 둔 채 상대방과 마주보고 선다. 이후 부심이 제자리로 돌아가면 주심은 선수에게 경례를 명한다. 주심의 인도 하에 선수는 기본자세에서 상대방의 소매깃과 가슴깃을 잡고 주심의 시작(Hajime) 명령이 떨어지면 시합이 개시된다. 경기 중에 주심은 경기를 잠시 중단시키기 위하여 그쳐(Matta)를 명할 수 있으며 다시 진행시키기 위해 주심의 인도 하에 선수들을 시작위치에 서게 한 후 경기를 재개할 수 있다.
  2. 경기 규칙 : 장애인유도의 경기규칙은 국제유도연맹(I.J.F)의 규정을 최대한 준수한다. 경기시간은 남, 여 각각 4분이다. 모든 경기는 체급별로 치러지며 선수가 신청한 체급에서만 참가할 수 있다. 대회의 운영은 참가 인원에 따라 토너먼트나 리그로 진행된다.
  3. 시각장애인 유도의 별도 규칙 : 시각장애인 유도 경기진행은 국제유도연맹이 규정한 장애인유도의 변형규칙 이외에도 중복장애(시각 및 청각)일 경우를 위한 별도의 경기 규칙이 있다.
    별도규칙
    그쳐 주심이 선수의 등 또는 어깨를 두 번 친다.
    조르기 주심은 선수의 어깨나 어깨깃을 가볍게 두 번 치고 득점을 선언한다.
    관절꺾기 주심은 선수의 어깨나 어깨깃을 가볍게 두 번 두드리고 나서 득점을 선언한다.
    누르기 주심은 선수의 발을 한 번 꽉 쥔다.
    그대로 주심은 한 손으로 선수의 머리를 가볍게 두드린다.
    계속 주심이 선수의 머리를 가볍게 두드린다.
    공격 주심은 선수의 손을 들어서 손바닥을 아래로 향하게 한 다음 손바닥에다가 원형의 모양을 그린다.
    반칙 주심은 선수의 손등에 지도일 경우에는 손가락 하나(검지), 주의일 경우 손가락 2(검지와 중지),그리고 경고일 때는 손가락 3(검지, 중지, 약지)를 이용해 두드려 준다.
    득점 심판은 W, I 선언하면서 ao(파란도복), shiro(흰도복)라 호칭하면서 득점자가 알 수 있도록 한다. 주심은 득점한 선수의 손바닥에 W, I 를 표시하여 선수의 가슴에 가져간다. 반대로 득점을 뺏긴 경우는 손바닥에 W, I 표시를 하여 상대방을 향하게 한다.
    무효 주심은 선수의 손바닥에 X표를 그려 준다.
    손바닥 신호
    벌칙 S 지도(SHIDO)
    H 반칙패(Hansoku-make)
    득점 W 절반(WAZA ARI)
    I 한판(IPPON)
  4. 점수제도 : 유도경기의 점수 제도는 한판 → 절반 순이며, 승부가 나지 않을 경우 골든스코어(승패가 날 때까지) 경기를 실시한다.
    • 한판 : ‘한판’에 해당하는 기술이 선언되면 경기가 종료된다.
    • 절반 : 기술이 두 번 선언되면 합하여‘한판’이 된다.

    판정 세부내용 판정사진
    한판 한 선수가 상대선수를 상당한 힘과 속도로 자신이 컨트롤하여 등 전체가 닿도록 메쳤을 때
    ‘누르기’가 선언되고부터 25초 동안 상대가 풀려나오지 못하도록 제압하고 있을 때
    한 선수가 누르기 또는 조르기, 꺾기 기술로 제압하고 있는 동안, 상대 선수가 손 또는 발로 두 번 이상 자리나 몸을 쳤을 때, 혹은 '항복'이라고 말했을 때
    꺾기 또는 조르기 기술이 성공하여 그 효력이 충분히 발휘되었을 때
    상대방이 반칙패 당했을 때
    절반 한 선수가 능숙한 기술로 상대를 메쳤으나‘한판’에 필요한 기술 4요소(세찬기세, 탄력, 속도, 통제력) 중 어느 하나라도 부족할 때
    누르기에서 20초 이상 25초 미만 동안 누르고 있을 때
    상대 선수가 금지사항을 범하여‘경고’처벌을 받을 때
  5. 경기기술
    기술 세부기술
    메치기 기술(NAGE-WAZA) 손기술(TE-WAZA)
    허리기술(KOSHI-WAZA)
    바로 누우며 메치기기술(MA-SUTEMI-WAZA)
    모로 누우며 메치기기술(YOKO-SUTEMI-WAZA)
    발기술(ASHI-WAZA)
    굳히기 기술(KATAME-WAZA) 누르기(OSAEKOMI-WAZA)
    조르기(SHIME-WAZA)
    꺾기(KANSETSU-WAZA)


정보

  • 장애인유도의 국제대회로는 장애인올림픽대회에서 시각장애 유도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있으며, 청각장애인들이 참가하는 데프림픽대회에도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있다.
  • 한국의 장애인유도는 1988년 서울 장애인올림픽대회와 1992년 바르셀로나 장애인 올림픽대회에서 안유성 선수가금메달을 획득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장애인아시아 경기 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에서 박정민 선수 (+100kg), 최광근 선수(-100kg), 이정민 선수(-81kg)등이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으며, 2009년 타이페이 농아인대회에서도 종합우승을 거두는 등 아시아와 세계대회 모두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등급분류

  • 시각장애인유도는 전 체급에 걸쳐 B1 등급, B2 등급, B3 등급이 참가할 수 있다(다만, 선수의 최대시력이 6/60이거나 시야가 20도 미만이어야 함)
    등급분류 비고
    B1 빛을 전혀 감지할 수 없으며, 빛을 감지한다 해도 어느 방향 어떤 거리에서도 손의 형태를 인지할 수 없는 경우 모든 분류는 교정시력을 기준으로 함. 즉 렌즈를 사용하는 선수는 실제 사용 유무와 상관없이 반드시 착용한 채 등급분류를 받아야 함.
    B2 손의 형태를 인식할 수 있는 상태에서부터 시력이 2/60 그리고 / 또는 시야가 5도 이하인 경우
    B3 시력이 2/60인 경우부터 시력이 6/60까지 그리고 / 또는 시야가 5도 이상 20도 이하인 경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